홍익요가연구원

체험기 건강·일반요가 체험기

건강일반요가 체험기

작성자 : 김O정 날짜 : 2017-06-21 조회수 : 1395 주한인도문화원 주최 UN세계요가의 날 요가체험에세이 1등 수상작- 건강은 자신이 지키는 것

 

*본 에세이는 주한인도문화원 주최 UN 세계 요가의 날 요가체험 에세이 1등 수상작입니다.


요가와 첫 인연을 맺은 것은 오래전 대학을 갓 졸업한 사회 초년생 시절이었다. 디자인이라는 전공의 특성상 대학 때부터 이어진 장시간의 컴퓨터 작업으로 굳은 몸을 풀기 위해 정통요가 도장을 찾았다. 어려서부터 모든 종류의 운동을 힘들어했을 뿐 아니라 몸이 뻣뻣하여 허리를 펴고 앉는 것조차 매우 고통스러웠던 나에게, 요가란 뻣뻣함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한 첫 발걸음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건강이 중요하다는 말은 흔하게 들을 수 있지만, 그 시절에는 요가와 건강의 관계나 삶에 있어서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에 대해 크게 관심이 없었다. 병을 얻게 되는 것은 숙명이고, 병이 생기면 병원에 가서 치료받는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지배하고 있었다.


막대기 몸에서 벗어나기 위해 하루하루의 요가 수련을 그야말로 해치워 나갔다. 그러나 20년 넘게 방치해둔 몸은 역시나 빨리 유연해지지는 않았다. 그렇게 몇 개월 정도가 흘렀을까…, 내 몸의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그 당시 나에겐 몇 가지 신체상의 문제가 있었는데, 그 중 가장 두드러진 증상은 일 년에 한두 번 할까 말까 하는 불규칙한 생리와 극심한 생리통, 그리고 평생을 앓아온 편두통이었다. 치료를 위해 다년간 병원에 다녔지만 좀처럼 답을 찾을 수는 없었고, 그런 몸을 타고난 자신을 원망하며 불안해하면서도 어쩔 수 없는 문제라며 체념하고 있던 상태였다. 그렇게 몇 년간 풀리지 않던 내 몸의 수수께끼가 뻣뻣한 몸을 어떻게 좀 해 보고자 우연히 시작하게 된 요가를 통해 몇 개월만에 풀리게 될 줄이야….


요가 수련을 시작한지 3개월 만에 생리가 시작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뒤로 거짓말처럼 규칙성을 띄게 되었다. 또한 극심했던 생리통도 점차 줄어들었다. 이를 통해 요가 수련이 내 몸의 생리 작용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처음으로 깨닫게 되었다. 여전히 몸은 뻣뻣했지만 의외의 곳에서 요가 수련의 덕을 본 후 한 해 두 해 수련을 더해 가면서 자연스럽게 몸과 마음의 건강에 대해 의식하게 되었고, 요가 수련과 함께 자연섭생법을 병행하면서부터는 이틀에 한 번 꼴로 찾아왔던 지긋지긋한 편두통도 말끔히 사라졌다.


요가 수련을 통해 이렇게 건강을 회복하게 된 것도 수확이겠지만, 가장 큰 수확은 '질병은 숙명이다'라고 생각했던 기존의 내가 가졌던 건강에 대한 인식이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책임지고 지켜나가는 것이며 자신의 습관과 의지로 다스릴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전환된 점이다. 또한 규칙적인 수련과 생활이 몸과 마음의 안정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깨닫게 된 것은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경험을 하고 나서 지금은 요가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평생 업으로 삼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디자인을 내려두고 요가의 길을 걷게 되기까지의 과정에는 의외로 큰 갈등이 없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꾸준히 수련을 해오는 과정에서 더디기는 하지만 조금씩 나아진 건강과 의식으로 말미암아 용기와 자신감이 생겨났고, 이는 저절로 나를 요가의 길로 이끌었다. 그리고 희한하게도 요가 행자가 되기로 하는 것과 동시에, 예전에는 요가를 하게 되면 포기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이 더는 포기해야 할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욕망이 있어야 포기도 있을 텐데 요가로 조금이나마 단련된 정신 덕분에 허무한 것들에 대한 욕망이 줄어드니 실제로 포기할 것도 줄어든 것이다.


진정 배울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배우면서 스스로 자신의 건강을 다스릴 수 있고, 제대로 배우고 익히기만 한다면 다른 사람들과 나눌 수도 있는 멋진 콘텐츠, 요가!

요가에 입문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내게 가르침을 주신 스승님께서 쓰신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온다.


"모든 교육의 문제점은 '바탕'을 무시하고 '쓰임'만 강조하는 교육철학의 부재 탓이다.  '바탕과 쓰임', 곧 '체(體)와 용(用)'은 동양의 고전에서 수없이 나오는 개념으로 건강, 인성, 가치관, 인생관과 우주관 등의 바탕을 잘 닦은 사람은 그 쓰임 또한 거기에 맞춰 커진다는 것이다." - 이승용 『요가, 건강과 지혜의 길』 중에서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가진 문제가 바탕은 잘 닦지 않고 어떻게 쓰일지만 고민하는 데에 있는 것은 아닐까? 요가는 바탕을 잘 갈고 닦는데 유용한 방편이다. 조용히 나 자신을 들여다보며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불필요한 부분은 덜어 나가면서 제대로 된 자신의 음(音)을 낼 수 있게 스스로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제공한다. 그 이후의 쓰임은 저절로 드러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요가를 통해 제대로 된 자신의 음을 낼 수 있게 되어, 이들 모두가 모여 멋진 화음을 만들어 내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Health general yoga story

 

This essay has won the first prize in the yoga experience story that was held by Embassy of India for celebrating International Yoga Day. 

 

 

 

   My yoga experience

                                                               Kim * Jeong

 

 

I met yoga a long time ago when I was a newcomer to the society who had just graduated from college. My major was design and I looked for an authentic yoga center to relax my stiffened body caused by long hours of computer work due to the major’s nature. 

Since I was a child, all kinds of workout were hard for me and I even had a painful time with sitting down having my back upright. To me, yoga was the first step to get through the pain of stiffness. In all ages, it is commonly said that health is important. However, I didn’t have much interest in a relationship of yoga and health or the importance of health in life at that time. I strongly thought getting a disease is a fate and there was no choice but receiving treatment at a hospital when the disease is caught.

 

Indeed, I finished up daily yoga practice to escape from my stiff body just like a stick. But, none the more, my body that had been neglected over 20 years didn’t become flexible quickly. The months passed since then….

Some changes happened to the unexpected parts of my body. In those days, I had several physical problems and the most predominant symptoms were my irregular period and migraine. I menstruated one time or two times a year and had intense cramps.

And I suffered from migraine for my whole life. I attended the hospital for many years for treatment, but I could hardly find the answer. I just reproached myself for being born with the body like that and I resigned myself thinking that it was an inevitable problem although I was anxious. I really didn’t expect the puzzle of my body that I had for the years would be solved in a few months by doing yoga by chance just to relax my stiff body….

 

Since I started doing yoga, my period started after three months and it became regular like magic. Also, the intense cramps were reduced gradually. Through this experience, I realized for the first time that yoga practice had great effect on a physiological function of my body. My body was still stiff. However, since I was helped by yoga practice at  unexpected parts of my body and as I added my yoga practice for one year and two years, I  naturally came to be aware of the health of body and mind. Moreover, after running parallel with practicing yoga and eating natural hygiene, the disgusting migraine that visited me every other day was gone completely.

 

Recovering health like that is a harvest earned through yoga practice, but the richest harvest is my existing awareness about health was switched. I used to think “Catching a disease is a fate.”, but now I think I am responsible for my health and I have to keep it by myself. Also, I came to think that I can govern my health with my habit and will power. In addition, I think it is a great luck that I have realized regular practice and regular life are very important for stability of body and mind.

 

Having the experience, now I’m walking the way of a yoga instructor. There was unexpectedly no big conflict in putting down design which I thought my lifelong occupation and choosing yoga instead. 

The process of the yoga practice was natural and steady like water flow and I came to gain courage and confidence due to better health and consciousness although it was slow. That led me to the way of yoga naturally.

And it was strange that the things that I used to think that I had to give up became the things that I don’t need to give up anymore. It was like that at the same time I decided to be a yogini. 

Giving up is generated from having desire but my desire was decreased because of the little bit trained spirit. So, it naturally made giving up decreased. 

 

Learning the things that are truly valuable to learn. Ruling my health by myself. And if you learn and master it properly you can share it with other people. It is yoga and yoga has wonderful contents! 

 

There is a line in the book written by the master who gave me teaching since I entered yoga and until now. 

 

“A problem in all education is on account of absence of education philosophy. That is ignoring ‘foundation’ and only emphasizing ‘use’.

‘Foundation and use(Che & Yong)’ are the concepts that are found innumerably in Oriental classics.

It is that a person who improves foundation such as health, character, values, his or her view of life and as well as the view of the universe also can find his or her use becomes bigger.”

       -From Lee Seung Yong 『Yoga, the way to health and wisdom』

 

Doesn’t the problem of many people including me exist in ignoring foundation and only worrying about how to be used? 

Yoga is a useful expedient for developing the foundation well. It makes me look in quietly and filling my lacking part as well as drawing off the unnecessary part. It makes me make my proper note by providing the time to focus on myself. The use of since then will be come out naturally.

I hope that many people will make their proper note through yoga and that all the notes will be gathered and will create a wonderful chord someday. 



목록